default_setNet1_2

IWPG, 2021 세계여성평화 콘퍼런스 성황리에 막 내려

기사승인 2021.09.23  

공유
default_news_ad1

- 뉴노멀 시대, 지속가능한 평화실현·여성권익 향상 위한 39억 여성의 역할 강조

류명상 기자 / ㈔세계여성평화그룹(IWPG, 대표 윤현숙)이 ‘9.18 평화만국회의 7주년’을 기념해 열린 ‘2021 세계여성평화 콘퍼런스’ 행사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번 콘퍼런스는 대한민국에서 19일 오후 2시(현지시각)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지속가능한 평화실현과 여성의 권익 향상을 위한 39억 여성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열린 가운데 국내외 여성지도자 800여명이 참석했다.

콘퍼런스에는 무투조 피스 레지스(우간다, 양성문화부 국무장관), 이향란(한국, (사)통일지향협의회 중앙회 회장), 에블린 음포 마레자카 레투아니(레소토, 주 남아공 전 고등판무관), 아가사 수실라 안토니 디아스(인도, 암차 가르 단체 설립자 및 이사), 나세네바 투헤(코트디부아르, 여성가족아동부 장관) 등이 동참해 실천 경험과 다양한 아이디어를 나눴다.
이밖에 평화만국회의 7주년 기념식 및 콘퍼런스 개최 축하를 위해 이바나 제마노바 체코 영부인과 테레자 시리시오 아이로 남수단 변호사협회 회장, 니콜린와제 카메룬 여성역량증진과 발전을 위한 경로 단체장, 루이스 오티스 유엔 법률위원회 위원 등이 축하 메시지를 보내왔다.
IWPG는 코로나 팬데믹 이후 뉴노멀 시대를 맞아 지구촌 곳곳에서 발생하는 분쟁과 테러, 전쟁을 종식하기 위해 39억 여성 평화 활동 역할의 본질적 가치와 평화문화 전파 활동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참석자들은 세계평화 실현을 위해 39억 여성들이 IWPG와 함께 평화문화 전파에 기반을 다져야 한다는 데 한목소리를 냈다.
이번 행사에서는 여성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전쟁을 종식하기 위한 ‘DPCW의 국제법 제정을 UN에 상정하도록 촉구·지지’하는 등에 관한 여성평화 운동 확산도 강조했다.
윤현숙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IWPG는 세계평화 실현을 위해 평화의 날개가 돼 HWPL과 함께 달려왔다”면서 “아무도 예상치 못한 팬데믹 상황에서도 우리의 평화활동은 멈추지 않았다. 모든 활동을 비대면 온라인 활동으로 전환하고, 지속가능한 평화를 위해 전 세계 IWPG 회원들과 소통하며 지금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39억 여성 IWPG는 한마음 한뜻으로 HWPL과 함께 세계평화실현을 완수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날 행사에서 무투조 피스 레지스 우간다 양성문화부 국무장관(IWPG 자문위원)은 축사를 통해 “우리는 지속가능한 평화와 여성의 지위 향상에 있어서 39억 여성의 역할을 전 세계에서 느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향란 (사)통일지향협의회 중앙회 회장은 “이 자리에 참석한 분은 평화의 독립군이며, 팬데믹 상황에 굴하지 않고 지구촌 전쟁 종식을 위해 일하는 인류의 생명인 빛과 비와 공기와 같다”면서 IWPG의 행보에 지지를 표했다.
이날 콘퍼런스에서는 첫 발제자인 에블린 레투아니 남아공 주재 레소토 전 고등판무관이 ‘시대적 현상(뉴노멀 시대)에 맞는 지속가능한 평화 활동의 필요성과 가치’를 주제로 발제를 했다.
에블린 레투아니 주 남아공 레소토 전 고등판무관은 “평화는 나로부터 시작해서 가족, 이웃, 사회, 국가에 영향을 끼치는 것. 이 평화는 이웃 국가와 세계 전체에 전달 될 수 있다”면서 “하루빨리 평화 세계를 이룰 수 있는 평화문화의 창조를 위해 매우 높은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하다. 전 세계 39억의 여성들은 세계 평화와 인류를 위해 IWPG와 단결하고 함께 일해야 한다”라고 제안했다.
이어진 두 번째 발제자는 아가사 수실라 안토니 디아스(인도 암차 가르 단체 설립자)로 ‘39억 여성의 네트워크’를 발제했으며, 나세네바 투헤(코트디부아르 여성가족아동부 장관)는 ‘여성의 권익 향상을 위한 능동적 역할 제시’를 주제로 발표했다.
아가사 수실라 안토니 디아스는 “IWPG 평화강의자가 되는 것은 미래에 대대로 지켜질 명예롭고 영광스러운 것이다. 39억의 여성들이 이 평화의 씨앗을 어린이들에게 심겨줄 수 있는 사람이 되기 위해 여성평화강의자양성교육(PLTE)에 함께해 주시기를 장려한다. 이를 통해 몇 년 안에 우리는 DPCW가 이룰 평화의 세계를 경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나세네바 투헤는 “‘평화는 말이 아니라 행동이다’의 인용문은 모든 세대의 코트디브와르인의 기억 속에 새겨져 있다”면서 “우리는 우리를 부르고 도전하는 그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할 것이다. IWPG가 헌신적인 여성 단체의 행동을 목격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한 것에 대해 경의를 표한다”라고 말했다.
주제발표 후 이어진 행사에는 IWPG 홍보대사 위촉식이 열려 마하 알삭반 이라크 여성인권센터 설립자와 한금자 중국 흑룡강성 민족학원 교수, 필리핀의 에란다 올리비아 티우 국립 필리핀여성단체연맹 사무총장이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IWPG는 유엔글로벌소통국(UNDGC)과 유엔경제사회이사회(UNECOSOC)에 등록된 세계적인 여성 NGO다.


류명상 shilbo@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