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강진, 예술의 향기로 새봄을 깨운다

기사승인 2021.03.04  

공유
default_news_ad1

- 시문학파기념관, ‘영랑예술학교’ 8일 입학식 갖고 본격 가동

이경철 기자 / 한반도의 봄이 '시인의 고향' 강진에서 시작되고 있다.
강진군 시문학파기념관이 인문과 감성을 융합해 개발한 문화콘텐츠 '영랑예술학교'가 오는 8일 입학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강진 군민이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한 영랑예술학교는 △문학과 15명 △미술과 15명 △음악과 15명의 모집정원을 일찌감치 초과하는 등 군민들의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이 사업은 문화재청 지역문화재 활용사업인 '더 샵 252 영랑생가'일환으로 추진된다.
영랑예술학교는 오는 8일부터 11월 말까지 매주 월요일 총 38회씩 과별로 진행된다. 강사진은 문학과에 시인 유 헌(한국시조시인협회 이사), 미술과에 서양화가 조미정(홍익대 미술대 졸업, 한국미협 회원), 음악과에 소프라노 윤혜진씨(서울대 성악과 및 이태리 O․레시피기 국립음악원 졸업) 등이 각 과 지도교수로 초빙돼 이론과 실기 등을 지도한다.
특히 영랑예술학교는 강의실 중심의 주입식 교육에서 벗어나 흥미 위주의 인문학적 교양을 바탕으로 한 각 장르별 문예사조 강의와 실기 교육으로 삶과 예술을 하나로 묶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유년시절 누구나 한번쯤 꿈꾸었던 예술가의 꿈을 영랑예술학교를 통해 실현하는 아주 좋은 기회가 됐으면 한다."면서 "특히 지역문화재 활용사업 일환으로 추진하는 이 프로그램은 군민들에게 영랑생가의 문화재적 가치를 심어주고 나아가 각자의 예술적 감성을 되살려 삶의 질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경철 shilbo@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