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초록우산어린이재단-노원구청-가천대 산학협력단 업무협약

기사승인 2021.03.03  

공유
default_news_ad1

- 통학로 전수조사 정례화 등 어린이 통학로 환경개선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기대

   

최성주 기자 / 아동옹호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최근 노원구청장실에서 서울시노원구청, 가천대학교 산학협력단(이하 가천대)과 ‘어린이 통학로 안전환경개선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을 통해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노원구청, 가천대는 안전한 어린이 통학로 조성을 위해 협력한다. 재단은 노원구청에 ‘통학로 안전지수’ 개발 연구 자료 공유 및 사업 수행을 지원하며 노원구청과 가천대는 노원구 42개 초등학교의 통학로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노원구청은 운영 관리를 포함한 통학로 환경개선사업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교통안전 문제는 생명과 직결되기에 반드시 예방하고, 적극적으로 해결해야 하는 과제”라며 “이번 협약식으로 인해 노원구 아이들이 보다 안전하고, 행복한 통학로를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하며 다른 지자체에서도 적극 관심을 가지고, 동참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지난해 ‘통학로 안전지수’를 개발, 발표했다. ‘통학로 안전지수’는 통학로의 환경적 측면, 시설적 측면, 제도·단속적 측면 등 16개 항목, 100점 만점으로 점수화해 통학로의 안전성을 객관적으로 평가하는 지수다.
 


최성주 shilbo@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