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102주년 양주 가래비 3.1운동 기념식 개최

기사승인 2021.02.26  

공유
default_news_ad1
   
 

김대실 기자 /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오는 3월 1일 오전 10시 광적면 가래비 3.1운동 기념공원에서 ‘제102주년 양주 가래비 3.1운동 기념식’을 개최한다.
가래비 3.1 운동 순국기념사업회의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기념식에는 정성호 국회의원, 조학수 부시장, 정덕영 시의회의장, 도‧시의원, 황후연 경기북부보훈지청장, 보훈단체장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소한의 인원만이 참석한다.

기념행사는 개식선언을 시작으로 국민의례, 애국가 제창,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 헌화, 독립선언문 낭독, 추념사, 기념사, 3.1절 노래 제창 순으로 진행한다.
특히, 당시 시위 상황을 재현한 기념공연과 독립 퍼포먼스, 거리 만세행진 등 부대행사는 실시하지 않는다.
행사 참석자를 대상으로 체온 측정을 비롯한 손 소독, 마스크 착용, 2m 거리 유지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운영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지속적인 유행으로 시민들의 참여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시민 여러분께서는 각 가정에서 태극기 게양으로 나라사랑을 몸소 실천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양주시는 매년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의 숭고한 뜻을 기리고 3.1운동의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가래비 3.1운동 기념공원에서 3.1운동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김대실 shilbo@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