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우리 집에 불이 나면 누가 깨워줄까요?

기사승인 2021.02.22  

공유
default_news_ad1

- 독자투고-고양소방서 정재훈 주임

119구조대에 근무할 당시 일산동의 어느 주택에 화재출동을 했다. 다행이 큰 피해가 없는 화재였는데 음식물을 가스렌지에 올려놓고 잠든 사이에 작은 화재가 발생한 것이었다. 거주자는 잠이 들어 화재를 인지하지 못했고 이웃에서 타는 냄새와 연기를 목격하고 119에 신고를 한 것이었다. 만약에 이웃이 빨리 발견해서 신고하지 못했다면 아마 그 거주자의 안전은 누구도 장담하지 못했을 것이다.
작년 4월부터 소방서에서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 업무를 담당하고 있지만 올해도 여전히 주택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꾸준히 발생하고 있는 현실이 너무나 안타까울 뿐이다.

나는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기에 자동으로 화재를 감지해서 경보를 울려주는 시설과 화재 발생시 자동으로 물을 뿌려 진화하는 스프링클러의 보호를 받고 있다.
지금이야 주택용 소방시설(소화기와 단독경보형화재감지기)가 법적으로 의무화 돼 있어 신축단계에 설치하고 있지만 예전에 지어진 단독주택이나 빌라, 연립주택 등 유사한 형태의 주택에는 소방시설이 설치돼 있지 않은 형편이다.
소화기는 유치원이나 초등학생때부터 알고 있을 것이다. 그럼 단독경보형 감지기란 무엇인가· 별도의 전기배선 설치 등 작업이 필요 없이 화재감지와 화재경보를 동시에 울려 주는 것으로서 요즘 생산되는 제품들은 배터리 교체없이 10년정도 사용이 가능하다. 얼마나 좋은가! 거실과 방마다 화재감지기만 성치하면 주택의 안전은 한층 높아지는 것이다. 거기에다 이 단독경보형감지기는 연기를 감지하는 제품으로 작은 불에도 화재감지가 가능해 초기에 진압하거나 대피가 가능할 것이다.
코로나19로 모두 힘든 시기에 수입도 줄었는데 화재감지기 등의 소방시설을 설치할 마음의 여유가 없을 수도 있겠다 싶지만 전체 화재 사망자의 49.7%가 주택에서 발생한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면 3만원의 투자는 주택용 소방시설을 설치하지 않은 경우와 결코 비교할 수 없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다.
부끄러운 일이지만 나는 이 업무를 맡기 전까지 00마트, 00마켓 등 대형마트나 온라인 쇼핑몰에서 소화기나 화재감지기를 팔고 있다는 사실을 정확히 알지 못했다. 옛날부터 누가 물어보면 소화기등 소방시설 구매처는 소방서 인근의 판매점이었다. 온라인 쇼핑몰에서 별의 별것을 다 구매하면서 나와 우리 가족의 안전을 위한 주택용 소방시설 구입에 망설인다면 누군가에게는 큰 후회로 남게될 일이 생길 수 있는 것이다.
이글을 보고 있는 당신! 주저하지 말고 휴대폰에서 온라인 쇼핑몰 어플 켜기를 권한다. 그리고 검색하자 소화기! 단독경보형 감지기! 합쳐도 피자 한판 값이다.


서울매일 shilbo@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