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동두천, 미세먼지 저감 정책으로 대기환경 개선

기사승인 2021.02.19  

공유
default_news_ad1

김대실 기자 / 동두천시는 지난해 미세먼지 저감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한 결과 대기질 수치가 대폭 개선됐다고 밝혔다.
특히, 동두천시 초미세먼지 ‘나쁨’일수(평균 초미세먼지 농도 36㎍/㎥ 이상)는 32일로, 경기도 평균 47일보다 15일이 적었으며,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19.0㎍/㎥(19년 대비 24% 개선)로 경기도 평균 21.3㎍/㎥보다 2.3㎍/㎥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산업활동이 감소하고, 미세먼지 확산에 유리한 기상 여건이 조성되는 등 대외적인 요인과 더불어 미세먼지 등 대기질 개선을 위해 조기폐차 711대, 저감장치부착 267대, 전기자동차 90대(이륜차 25대 포함) 보급, 친환경보일러 1,024대 보급, 대기방지시설(백연) 설치 4개소, 살수차 운영 등 지역적 특성을 고려한 효율적이고, 차별화된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추진한 요인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매년 12월~3월 동안 계절관리제를 추진해,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완화에 주력했다.
동두천시는 올해에도 총사업비 205억원을 투입해, 운행차 배출가스 저감사업, 대기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 친환경보일러 설치 지원사업, 주유소 유증기 회수설비 사업 등 미세먼지 배출원을 다각도로 관리해, 저감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역 맞춤형 종합대책 수립, 노후경유차 조기 폐차 등 과감한 정책들을 시행해왔다.”면서, 동두천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맑고 깨끗한 대기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대실 shilbo@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