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여자축구 첫 올림픽 꿈 강진서 만든다

기사승인 2021.01.21  

공유
default_news_ad1
   
▲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축구 국가대표팀이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을 위한 훈련장소로 전남 강진군을 선택하고 담금질에 들어갔다. 지난 18일부터 강진에서 시작된 이번 소집훈련은 다음 달 10일까지 전남 강진군의 축구 전용구장인 영랑과 다산구장에서 이어진다. / 이경철 기자

이경철 shilbo@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