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현대제철, ESG채권 발행… 흥행 돌풍

기사승인 2021.01.19  

공유
default_news_ad1

- 조달금액 전액은 환경(Green) 프로젝트에 투입해 대기오염물질 저감에 박차

채영두 기자 / 현대제철이 친환경 경영의 일환으로 발행한 ESG채권¹·중의하나인 녹색채권이 수요자들의 적극적인 호응으로 흥행에 성공했다.
현대제철에 따르면, 지난 18일총 2,500억원규모의 ‘녹색채권’ 발행에 대한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 예측을 진행한 결과 예정 금액을 8배나 초과한 총 2조700억원이 몰려 회사채 발행 규모를 5,000억원으로 늘리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ESG채권발행은 현대차그룹 내에서 금융사를 제외하고는 현대제철이 처음이다.

한편, 녹색채권은 환경·사회·지배구조 등 사회적 책임투자를 목적으로 발행되는 ESG채권의 하나로, 탄소 감축·건물에너지 효율화·신재생에너지·전기자동차 등 친환경 활동과 신재생에너지 프로젝트 자금 지원 등 녹색산업과 관련된 용도로만 사용이 한정돼 있는 채권을 말한다.
현대제철은 이 채권의 목적에 맞춰 만기시까지 조달금액 전액을 환경(Green) 프로젝트에 투입할 예정이며, 이는 환경 투자에 대한 현대제철의 적극적인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이번 채권 발행이 한층 의미를 더하는 이유는 이번 ESG 인증이 신용평가사에서 진행됐으며 평가 기준 가운데 최고인 GB1 (E1/M1)²· 등급을 받았다는 점이다. 신용평가사의 인증을 거칠 경우 인증절차가 까다롭고 정기적인 사후 평가를 통해 등급에 대한 관리가 이뤄져 투자자의 신뢰도를 높일 수 있다.
한편, 현대제철의 녹색채권 인증 평가를 실시한 한국신용평가는 “현대제철의관리, 운영체계가 분명하게 정비돼 있고, 투명성도 매우 높다”며“회사의프로젝트 평가 및 선정 절차, 자금관리, 사후보고 및 공시, 회사의 환경 및 사회적 논란 등 녹색채권 관리체계가 ICMA³·의원칙에 모두 부합한다”고평가했다.
현재 현대제철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대규모 투자 및 기술개발 계획을 수립했으며 이 계획의 일환으로 진행하고 있는 코크스 건식냉각설비(CDQ)도입 및 배기가스 탈황 탈질 및 품질개선 작업에 조달자금을 사용할 계획이다.
CDQ는제철공정 중 석탄원료로부터 코크스를 생산한 후 냉각하는 설비다. 현대제철은 지금까지 냉각수를 이용한 습식냉각설비(CSQ)를활용했으나 냉각과정에서 발생하는 폐열을 활용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어왔다.
이에 냉각가스를 순환시켜 수증기 배출을 억제하고 폐열 회수가 가능한 건식냉각설비(CDQ)로대체함으로써 환경 리스크를 줄이는 것은 물론 에너지 효율까지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관련, 현대제철 관계자는“현대제철은전사적 차원에서 친환경 경영을 펼치기 위해 힘쓰고 있다”며“ESG 채권 발행은 이 같은 회사의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앞으로도 경영상의 의사 결정에 있어 환경적 요소를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친환경책임 경영을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채영두 shilbo@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