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송도에 인천관광기업지원센터 개소

기사승인 2020.10.30  

공유
default_news_ad1

- IBS타워에 16개 관광 관련 스타트업 입주, 교육·컨설팅 등 관광산업 활성화 위한 사업 지원

   
 

정순학 기자 / 항만·항공도시와 국제도시로서의 인천 특성을 살린 관광일자리 창출거점 조성을 위한 전문 지원기관이 문을 열었다.
인천광역시는 지난달 30일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인천관광기업지원센터 개소식을 가졌다고 1일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는 박남춘 시장, 신은호 시의회 의장, 정일영 국회의원, 김성준 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위원장, 조선희 부위원장, 김준식 시의원, 이병래 시의원, 민민홍 인천관광공사 사장, 신상용 한국관광공사 관광산업본부장을 비롯해 입주기업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새로운 시작, 인천을 물들이다’를 주제로 열린 이날 개소식은 사업 경과보고, 기업증서 전달, 환영사, 축사, 테이프 컷팅, 지원센터 시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또한,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초청인원을 최소화하고, 프라이빗 이동 서비스 제공, 온라인 현장 중계 등 입주기업들이 함께 참여하는 프로그램들로 구성했다.
인천관광기업지원센터는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가 지난 3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지역 관광산업의 생태계 조성을 위해 추진한 ‘지역 관광기업지원센터 구축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돼 총사업비 84억 원을 들여 송도국제도시 IBS타워 23층에 967㎡ 규모로 구축, 1인 미디어 창작스튜디오(방송 제작 및 편집실), 컨퍼런스룸, 입주사무실, 입주기업 회의실, 운영사무실 등을 갖추고 있다.
인천관광기업지원센터에는 공모를 통해 선발된 총 16개의 관광 스타트업 및 예비 스타트업이 입주해 지난 9월부터 업무를 개시했다. 이곳에서는 관광 스타트업 아카데미, 맞춤형 컨설팅, 인천관광 인재 육성 아카데미, 1인 로컬 크리에이터 교육 프로그램, 산학 일자리 인턴 지원사업 등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관광산업 전반이 어려운 상황인데, 관광이 살아나야 경제도 살아날 수 있다.”며 “인천관광기업지원센터가 앞으로 인천의 관광산업 생태계 조성과 일자리 창출을 통해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큰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곳에서 관광 스타트업들이 많은 아이디어를 현실화하고 도약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되길 희망 한다”고 덧붙였다.

 


정순학 shilbo@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