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인천 쓰레기 자체매립지 후보지 영흥주민 ‘발끈’

기사승인 2020.10.27  

공유
default_news_ad1

- 영흥도 외리 지역 주민들과 정치권에서 결사반대 입장 밝히며 ‘분신까지 불사할 것’

 
정순학 기자 / 인천시가 오는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앞두고 실시한 자체 매립지 조성 공모사업에 신청한 지역이 영흥도로 알려지며 주민들과 지역 정치권에서 반발하고 나섰다.

인천시가 ‘자원순환 정책 대전환’을 선포한 데 이어 수도권의 모든 지방정부에 대책을 마련할 것을 공식화하는 등 후속절차에 속도를 내면서 쓰레기 소각장 설치 문제가 전국을 들끓게 하고 있다.
시는 소각장의 재정 절감과 효율성을 감안해 서부권(250t)과 중부권(250t), 동부권(300t), 도서지역(45t)에 각각 1개씩 소각장을 조성키로 하고, 각 군·구와 예비후보지를 놓고 협의한 후 다음 달 중순에 최종 후보지를 발표하기로 했다.
하지만 시 발표에 앞서 공모에 신청한 사업법인이 후보지를 흘리면서 영흥주민들과 정치인들이 결사반대 입장을 밝히면서 분신까지 불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예비후보지 인근 영흥면 외1·2리는 300가구 500여명의 주민들이 거주하고 있으며 지역 특성상 어르신들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주민들의 삶이 피폐해질 수밖에 없다.
강성모 영흥면 외1리 이장은 “이 곳은 지난 2014년 인천시가 대체 매립지 후보지로 고민한 곳이기도 하며, 한국남동발전㈜ 영흥화력본부 제3회처리장으로도 거론됐다.”며 “그 당시에도 사업의 현실성이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고 있으며 상황은 그때와 다르지 않아 말도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마을이 대체 매립지 후보로 거론되는 것이 인천시와 옹진군이 암묵적인 의견 교유가 있었던 게 아닌지 의심스럽다.”면서 “우리 마을이 대체매립지 후보로 공식 발표되면 주민서명과 함께 반대집회 등 집단행동을 넘어 분신까지 불사하겠다는 극단적인 행동도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옹진지역 정치권에서도 인천시가 옹진군과 소통하지 않은 점에 불만을 표시하면서 인천시가 풀어야할 큰 과제인 점은 공감하지만, 지역과 적극 소통을 하지 않으면 돕기 힘들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지역의 정치권 한 관계자도 “이런 사업은 지역과 소통하면서 추진해야 하는데 전형적인 밀실행정으로 뒤늦게 뒤통수를 맞은 느낌이다.”면서 “시의 숙원사업을 도와야겠지만 일방적 추진으로 일관한다면 주민의 편에 서서 반대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시 관계자는 “공모 마감 후 결과를 공개키로 했으나 정확하지 않은 내용이 공개돼 난감한 상황이라며 오는 11월 정확한 결과를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옹진군에서도 “인천시의 쓰레기 소각장 민간업체 공모에 영흥면 법인 1곳이 공모신청하면서 추진 방식이 잘못된 것 같다.”며 “주민들의 의견수렴 및 소통을 통해 추진돼야 하는데 자체매립지 입지 후보에서 영흥면을 제외해 줄 것”을 요구했다.
군 관계자는 “영흥면의 경우, 도로가 왕복 2차선 도로여서 평일에도 극심한 교통체증을 빚고 있으며, 대형 화물차량 운행으로 보행권 등도 위협받고 있어 차량운행 통제 및 관리를 강화하고 있는 실정이다.”며 “교통과 환경 등의 문제로 매립지 입지로 타당하지 않다.”면서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정순학 shilbo@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