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재명, '국민의 짐' 발언 논란 확산..부동산정책 이낙연과 차별화

기사승인 2020.10.20  

공유
default_news_ad1
   
 

이성모 기자 / 이재명 지사가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국민의 힘’ 정당을 ‘국민의 짐’이라고 조롱받는 정당이라고 발언, 야당의원들이 감사중단을 요구하는 등 거센 반발이 일었다.
또 이재명 지사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정부의 주택정책이 잘못됐다는 의견과는 달리 “잘하고 있다. 더 강화해야한다”고 말해 같은당 대권주자인 이 대표와의 차별화를 부각시켰다.

20일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 힘 박성민 의원(울산중구, 초선)은 “이 지사가 최근 SNS를 통해 국민의 힘을 국민의 짐이라 표현하고 조롱했다”며 “제1 야당을 향해 공인으로서 할 말이냐”고 따졌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국민의 짐 발언은 국민의 힘 일부 의원이 경기도 홍보비 사용에 대해 억지비난을 한 것에서 비롯된 것으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말할수 있지않느냐“고 받아쳤다.
이어 국민의 힘 의원들이 야당을 비하하는 태도로는 더 이상 국정감사를 진행할 수 없다고 반발하자 감사반장의 중재로 이 지사가 유감을 표명해 일단락됐다.
한편 이재명 지사는 이날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관련, "옳은방향으로 가고 있으며 더 강화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한 야당의원이 "주택정책 관련해서 이낙연 대표가 현 정부의 주택 정책에 대해 잘못을 시인했다. 반성한다고 했다.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주택 정책은 부동산으로 돈을 벌지 못하게 하고, 주택 공급은 평생 주택 중심으로 가야 한다. 이 말에 우리나라 주택 정책, 부동산 정책 핵심이 들어있다"며 "실수요 부동산 주택에 대해서는 과중한 부담이 되지 않게 해주고, 투기, 투자 자산 부동산에 대해서는 불로소득이 불가능한 수준의 엄정한 과세와 금융제재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정부 부동산 정책을 제대로 시행하면 문제가 상당 정도 해결된다. 약간씩 구멍이 생기는 방향으로 하다 보니 문제가 폭발했다. 그런 측면에서 실패라고 얘기할 건 아니고 지금 기조가 맞는데 물샐 틈 없게 좀더 섬세하게 완벽하게 강하게 장치를 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낙연 대표는 최근 "예전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반성에서 새로운 접근을 시작하겠다"며 "집을 갖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희망을 드리며 다양 수요에 부응하는 주택 공급 확대 방안, 1가구 장기보유 실거주자 세금 안심을 드리는 방안을 중심으로 하는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성모 shilbo@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