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구례 행복두끼 프로젝트 , 결식아동 없는 구례를 위해 민·관이 함께 손잡다

기사승인 2020.09.23  

공유
default_news_ad1
   

이정곤 기자 / 전남 구례군(군수 김순호)과 행복얼라이언스, 구례섬지아이쿱소비자생활협동조합, SK E&S, 행복도시락사회적협동조합은 22일 구례군청에서 ‘구례 행복두끼 프로젝트’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구례 행복두끼 프로젝트’는 결식우려에 처한 복지사각지대 아동 문제 해결을 위해 민․관이 협력해 지원하는 시스템 구축을 목표로 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구례군은 급식지원이 필요한 위기 아동을 발굴하고, 협약기관이 급식 제공을 위한 예산을 지원한다. 오는 10월부터 내년 7월까지 약 9개월간 구례 지역 아동 50명을 대상으로 행복도시락 센터를 통해 도시락을 가정으로 전달할 계획이다.
김순호 군수는 “이번 협약은 올해 코로나19의 위기상황에서 더욱 심각하게 우려되는 아동의 결식문제를 해결하는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며 “아동들이 더욱 행복할 수 있도록 민․관 협력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정곤 shilbo@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