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남양주소방서, 심폐소생술 경연대회서 국무총리상 수상

기사승인 2020.08.07  

공유
default_news_ad1

윤희옥 기자 / 남양주소방서는 지난 8월 5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제9회 대한민국 심폐소생술 경연대회’에서 경기북부 대표로 참가한 ‘금곡STC팀’이 대상인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심폐소생술 경연대회는 모든 국민에게 심폐소생술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최초 발견자의 심폐소생술 실시율을 높여 심정지 환자의 소생률을 높이기 위해 일반인을 대상으로 매년 열리고 있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남양주 대표‘금곡STC팀’은 제56사단 소속 금곡 예비군 훈련장 전문 교관(신종현, 이재훈, 하주영)으로 구성된 팀으로 지난 6월 26일 경기북부 일반인 심폐소생술 경연대회에서 남양주소방서 대표로 참가해 최우수상을 수상 후 전국대회에 경기북부 대표로 참가하게 됐다.
예비군 훈련 입소 중 코로나19 의심 환자로 인해 사건이 시작되는 설정으로 119 상담요원이 영상통화로 심폐소생술 지도를 하는 현실감 있는 퍼포먼스와 정확한 심폐소생술로 전국 13개 지역을 대표해 나온 64명의 참가 선수 중 대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김범진 남양주소방서장은 “경연대회를 위해 고생한 참가 선수들에게 그간의 노고를 격려하며, 이번 대회가 심폐소생술에 대한 이해와 응급처치에 대한 중요성을 국민들에게 알리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희옥 shilbo@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