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신안, 버스완전공영제 업무 개선 비용 더욱 절감

기사승인 2020.08.07  

공유
default_news_ad1

- "공제조합가입 및 버스 전용 유류카드 사용으로 연간 3억원 이상 예산 절감"

   

김복현 기자 / 신안군이 업무협약을 통해 전남버스운송조합 및 버스공제조합에 가입함으로써 보험료 절감은 물론 버스 전용 유류카드를 제작해 유가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게되 연간 3억 원 이상의 절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신안군에 따르면 지난 2013년 전국 최초로 버스공영제를 전면 시행해 현재 76대의 공영버스가 운행되고 있으나, 책임 및 의무보험에 가입함에 있어 그동안 일반보험사들의 높은 손해율을 이유로 신규 보험 가입 기피와 보험료 할증 적용으로 매년 높은 보험료를 지급하면서 재정 부담의 한 요인과 연중 매월 반복 발생되는 보험 계약갱신 방법 개선이 절실한 상황이었다.

신안군은 그동안 민간 버스운수업체를 조합원으로 한 버스운송조합과 지난해부터 수 차례 업무 협의를 거친 끝에 금년 3월 버스운송조합 이사회의 가입 승인을 받고, 지난 7월 1일부터 신안군 공영버스에 대해 공제조합과 보험계약을 체결함으로써, 연중 수시로 발생 되는 갱신업무를 연 1회로 간소화하고, 매년 보험료 할인 적용을 받아 예산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또한 버스 전용 유류카드 제작을 마치고, 오는 8월 13일부터 주유 시 유류카드를 사용해 1리터당 380원의 유가보조금을 지원 받을 수 있어 투명성 확보는 물론 연간 3억원 이상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신안군 관계자에 따르면 적극적인 업무 개선을 통해 절감된 예산으로 더 나은 주민 교통서비스 제공은 물론 버스공영제를 준비하고 있는 타 자치단체에의 모범 사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복현 shilbo@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