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인천 미추홀, 커피박 재자원화사업 큰 호응

기사승인 2020.07.09  

공유
default_news_ad1

- 수거된 커피박들은 재활용 업체로 운반돼 화분, 벽돌, 연필 등으로 재탄생

정순학 기자 / 인천 미추홀구가 추진하는 커피박 재자원화 시범사업이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9일 밝혔다.
미추홀구는 지난 1월부터 원두커피를 내리고 남은 커피박을 수거해 재자원화하는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커피전문점이 많은 용현1·4동, 도화2·3동, 주안1동 3개동을 시범동으로 선정하고 이중 커피를 판매하는 58개소가 참여하고 있다.

지난해 국내 커피수입량은 16만8천여t으로 커피박은 생활 폐기물로 분류돼 대부분 매립 또는 소각 처리되고 있는 실정이다.
미추홀구에서 올해 1월부터 6월말까지 수거된 커피박은 14t이 넘는다. 커피박들은 재활용 업체로 운반돼 화분, 벽돌, 연필 등으로 재탄생된다.
이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커피전문점 업주는 “종량제 봉투를 아끼는 효과가 있지만, 그보다는 좋은 사업에 동참한다는 의미가 크다”고 했다.
구 관계자는 “올해는 수도권 매립지 반입량 총량제가 실시돼 일반쓰레기양을 줄이기 위해 매진하고 있는데, 커피박 재자원화 사업이 쓰레기 총량을 줄이는데 일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커피박 재자원화 사업은 인천시와 현대제철, 한국생산성본부, 환경재단 등이 함께 진행하는 사회공헌 프로젝트로 공식 홈페이지(www.coffeebak.kr)에서 자세한 내용을 볼 수 있다.
 


정순학 shilbo@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