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무안군의회, 민주당 독점 하반기 의장단 사전 나눠먹기 ‘잡음’

기사승인 2020.06.18  

공유
default_news_ad1

- “힘으로 소수당 배제 지방 민주주의 훼손” 반발

   

김옥현 기자 / 무안군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제 8대 후반기 의장단 후보를 결정한 가운데, 볼썽사나운 출발이란 눈총을 사고 있다.
민주당이 최근 ‘당 후보를 사전에 결정하라’는 경선지침을 내린 것으로 알려지면서, 힘으로 소수당을 배제하고 지방자치를 훼손한다는 반발이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민주당의원들은 지난 17일 의장 후보로 김대현(45, 무안읍) 의원을, 부의장으로 박막동 의원을, 3개 상임위원회 위원장을 확정하면서 사실상 의장단이 꾸려졌다.
8명의 의원중 민생당 김원중 의원을 제외한 7명이 더불어민주당 소속이기 때문이다.
이가운데 전남도당이 나서 19일까지 의장단을 결정해 줄 것을 요구했다는 주장이 나돌아, 소수당의 진출을 차단하는 구태한 기득권 정치가 재현된 것 아니냐는 비난이 나오고 있다.
또 1명의 다른당 의원을 제외하고 사실상 의장단을 내부적으로 결정한 것에 대해 “민주당이 힘으로 다른 당 의원들을 차단해 민주당 독점 구도속에 의회를 운영하겠다는 것으로, 군민을 무시하고 재 밥그릇 챙기기에 급급하다”는 비난을 사고 있다.
민주당의 무안군의회 당 후보 결정 과정을 바라본 한 군민은 “의장단을 당차원에서 꾸리겠다는 오만한 행태로, 지방정부에 대한 감시가 소홀해질 것이고 결국 지방 민주주의를 역행하는 꼴이 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민생당 소속의 김원중 의원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민의를 대변하기 위한 의원이지, 민주당을 대변하기 위한 의원이 아니다”고 전제하고 “민주당 의원들끼리 밀실투표로 의장, 부의장, 위원장을 결정한 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인정할 수 없다. 7월 의장단 선거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전남도당에서 19일까지 보고해주라고 말했다는 것은 월권행위를 한 것과 마찬가지다. 의회에서 결정이 이뤄져야 하는데, 의회를 무시한 처사로 말도 안되는 것이다”
민주당 의장단 결정을 지켜본 지역민들은 민주당 일색의 무안군의회가 민주당 소속의 지도부에 대한 견제와 감시가 제대로 이뤄질 수 있을지 의문의 눈총이 커지고 있다.
  


김옥현 shilbo@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