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어머니의 들판

기사승인 2020.06.03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난 3일 전남 강진군 성전면 용운마을 들판의 모내기를 마친 논 구석구석을 확인하며 한 포기라도 빠진 곳이 있나 살피는 어머니의 힘겨운 보식작업이 뜨거운 초여름 햇살 아래 쉼 없이 이어지고 있다. / 이경철 기자

이경철 shilbo@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