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도로공사, 고속도로 정체시 비상등켜기 캠페인

기사승인 2020.05.29  

공유
default_news_ad1

성장용 기자 / 한국도로공사(사장 김진숙)가 정체구간에서 발생하는 후미추돌 사고와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정체 시 비상등 켜기’ 캠페인을 수도권 지역에서 시범 실시한다고속도로는 일반도로보다 주행속도가 빨라 선행차량이 급하게 정차할 경우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갑작스럽게 차량이 정체되면 뒤에 오는 차량에게 비상등으로 정체상황을 알려야 추돌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지난 4월 전국민 공모로 선정한 슬로건 「달릴 때 전조등, 멈출 때 비상등」을 수도권 지역 고속도로 상습정체 구간에 가로등 배너로 설치하고, 도로전광표지(VMS) 등을 통해 운전자들에게 홍보한다.

수도권 지역 고속도로는 일평균 통행량이 약 200만대 이상으로 상습정체로 인한 후미 추돌사고 다발구간도 많기 때문에, 한국도로공사는 해당 구간에서 캠페인 효과를 분석해 전국으로 확대 한다는 방침이다.
고속도로 정체구간에서 발생하는 사고는 전체 고속도로 교통사고 치사율에 비해 약 2.5배 높은 수준인데, 갑작스런 정체로 인해 충분한 감속조치 없이 앞 차량과 추돌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한편, 한국도로공사는 지난해 4월부터 내비게이션 운영사(아이나비, 맵퍼스)와 함께 고속도로 정체 알림 서비스도 시행하고 있다. 해당 서비스는 한국도로공사에서 정체정보를 고속도로 교통관리 시스템에 입력하면 해당 구간 근처 차량 내비게이션을 통해 즉각 표출되는 방식이다.
 


성장용 shilbo@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