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인천, 장애인 탈시설-자립생활 성공 지원

기사승인 2020.03.26  

공유
default_news_ad1

- 탈시설 협치사업 민·관협의체와 실무추진단 별도 운영으로 사업 실행력 확보

정순학 기자 / 인천시는 올해 탈시설 장애인의 지역사회 내 안정적인 자립생활 지원을 위해 ‘시설거주 장애인의 탈시설 및 지역사회 통합지원 5개년 계획’을 기준으로 15명으로 구성된 민관협의체와 함께 장애인 시설 활성화 추진에 공동 대응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장애인복지법상 장애인 생활시설이 거주서비스를 제공하는 거주시설로 개념 및 기능이 재정립됨에 따라 장애인 거주생활 환경의 소규모화되고 자립생활을 강화하는 탈시설화 및 자립생활지원 정책으로 전환된다.

이에 시는 장애인 복지와 인권향상을 위해 장애인 탈시설 중장기 계획을 수립해 ‘자립생활이 이뤄지는 인천’ 비전 실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올해는 본격적으로 변화하는 행정여건과 장애인 복지패러다임 전환 속에 관주도의 일방적인 사업 추진보다는 실효성의 극대화를 위해 탈시설 당사자, 장애계 전문가, 인권단체 등으로 구성된 「2020 장애인 탈시설-자립지원 촉진을 위한 민관협의체」간 협치 사업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거주시설 장애인의 탈시설 및 지역사회 정착 방안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탈시설 협치사업은 ▲유관기관 네트워크 구축, ▲자립지원인력 전문성 강화, ▲탈시설 정보제공 교육 분야로 나눠 사업추진을 하고, 사업의 실행력 확보를 위해 분야별 실무추진단을 별도 운영함으로써 거주시설별 장애인 자립지원에 실제 활용이 가능한 방안 제시와 정책을 논의한다.
시는 지난 2018년 12월 탈시설 중장기계획 수립 후 ‘장애인의 자립생활’이라는 목표로 2019년에는 자립생활 인프라 체험 공간 3개소를 확보해 현재 16개소를 운영 중이다.
특히, 인천도시공사와 연수구 선학동 탈시설 단기 체험홈을 운영함으로써 시 차원의 다양한 탈시설 인식을 조성해 지역사회 통합측면의 바람직한 체험홈, 자립주택 형식을 연계 추진하고 있다.
신병철 장애인복지과장은 ··인천시 탈시설 중장기 계획을 단계별 점진적으로 추진해 탈시설 정책 갈등을 최소화하고 정부의 정책추진 방향을 보완해 장애인이 지역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특히 장애유형과 장애등급별로 다른 자립능력과 개별화된 자립 정책이 중요함에 따라 지속적인 민관 협력을 통해 정책분석 및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순학 shilbo@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