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동두천, 보산동 외국인 관광특구에 ‘차 없는 거리’ 운영

기사승인 2020.03.26  

공유
default_news_ad1
   

김기수 기자 / 동두천시는 오는 3월 30일 오전 9시부터 연중 24시간 보산동 외국인 관광특구 일원을 ‘차 없는 거리’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차 없는 거리’는 DDC 커뮤니티 센터~북쪽 출입구 주도로(430m)와 대한소리사~방범초소 앞(160m) 구간에서 운영된다.

‘차 없는 거리’ 운영은 관광특구 내 주민 및 상인, 방문객에게 자유로운 활동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동두천시, 동두천경찰서, 관광특구 상가연합회가 함께 추진했다.
동두천시와 관광특구 상가연합회는 ‘차 없는 거리’ 운영에 따른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관광특구 내 주민 및 상인들에게 안내문을 배포하고, 비상연락망도 구축했다.
동두천시 관계자는 “‘차 없는 거리’ 운영으로 관광특구 내 주민, 상인, 방문객의 보행권 보장은 물론, 앞으로 더욱 깨끗하고 정리된 거리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기수 shilbo@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