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산, ‘안전한 시내버스 만들기’점검, 31건 적발

기사승인 2019.11.18  

공유
default_news_ad1

- 위반 업체에 대해 개선명령 5건, 현지시정 26건 등 행정처분 실시

최성일 기자 /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시내버스 이용 승객들이 안전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오는 9월 30일부터 11월 8일까지 관내 시내버스 운행업체를 대상으로 안전기준 준수사항 등 일제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일제점검은 시내버스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시민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여객서비스 제공을 위한 것으로 시, 한국교통안전공단, 시내버스운송사업조합과 합동으로 28개 업체 각 회사 차고지를 방문해 시내버스 안전과 직결되는 차량구조변경, 엔진관리상태, 타이어 마모상태, 등화장치와 승객편의와 관련된 내·외부 청결, 노선도, 안내방송장치, 소화기 및 비상망치 비치여부 등을 중점 점검했다.

점검결과 ▲엔진룸 관리불량(18건) ▲등화장치 불량(6건) ▲CNG 관리불량(4건) ▲제동장치 불량(1건) ▲게시물 미부착(2건) ▲자동차안전기준 위반과 운송사업자 준수사항 위반 등 총 31건이 지적, 상반기 대비(40건) 위반사항이 감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 관계자는 “적발된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개선명령, 현지시정 등 행정처분을 실시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안심하고 쾌적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성일 shilbo@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